이정선 광주광역시교육감, ‘2022 개정 교육과정 5·18을 비롯한 민주화 과정 내용 반드시 포함돼야’

교육
이정선 광주광역시교육감, ‘2022 개정 교육과정 5·18을 비롯한 민주화 과정 내용 반드시 포함돼야’
18일 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타 시도교육감에 공동 대응 촉구
  • 입력 : 2023. 01.18(수) 17:22
  • 하인숙 기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이정선 광주시교육감이 18일 개최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 ‘5·18을 비롯한 민주화 과정 교육 활성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협의 안건으로 상정했다. 이는 교육부의 2022 개정 교육과정 5·18민주화운동 삭제에 강력 항의하는 의미를 담아 타시도 교육감과 공동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이날 시도교육감들은 광주시교육청이 제작한 관련 영상을 함께 시청했다. 이후 이정선 교육감의 제안설명이 이어졌다. 이정선 교육감은 “2022 개정 교육과정에 5.18을 비롯한 민주화운동 과정이 반드시 명시돼 우리 아이들이 자랑스러운 민주주의 역사를 배우고 민주시민으로 자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타 시도교육감들은 이 교육감의 제안에 적극 공감하면서 협력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 이어 이정선 교육감이 5·18민주화운동 교과서와 꾸러미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 대표로 전달했다.

한편 광주시교육청은 5·18 민주화운동 교과서, 5·18꾸러미를 직접 개발해 전국 학교에 배포한 바 있다. 이 중 5·18 꾸러미는 ▲5·18민주화운동 교육 길라잡이(수업활용자료 안내서) ▲오월 청소년을 기억하다(5·18민주화운동 당시 희생된 청소년 이야기) ▲초등용 교육자료 ▲학교급별 활동지 ▲옛 전남도청 3D 입체퍼즐 및 직소퍼즐 ▲5·18 보드게임 및 카드게임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5·18정신인 민주·인권·참여·공동체 정신의 가치를 담고 있으며 전국의 학생들이 5·18민주화운동을 쉽게 접할 수 있는 계기로 작용할 전망이다.

시도교육감들은 5·18을 비롯한 민주화 과정이 반영된 2022 개정 교육과정이 수정 고시되고 교과용 도서 편찬 준거에 5·18 등 민주화 과정 관련 내용이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는 점에 뜻을 모았다. 또 교육청별 지역 특성에 맞는 민주·인권·평화교육 관련 전국화 사업 추진 시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하인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