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제51차 시도지사협의회 총회 참석 이상기후로 인한 가뭄 국가적 문제…물관리 지원 강화 건의

탑뉴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제51차 시도지사협의회 총회 참석 이상기후로 인한 가뭄 국가적 문제…물관리 지원 강화 건의
가뭄 대응 물 관리 국가 역할 강화 촉구…노후상수도관 정비 지원 절실
  • 입력 : 2022. 12.23(금) 18:02
  • 하인숙 기자
시도지사협의회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23일 오후 서울 H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1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 참석해 열악한 지방재정 여건을 반영한 국가 물관리 지원체계 강화를 건의했다.

강 시장은 이날 우리나라는 물 스트레스 국가로 광주가 처한 심각한 가뭄상황은 비단 특정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라 이상기후 위기에 따른 전국적인 현상인 만큼 가뭄대책 중 하나로 국민이 매일 사용하는 상수도 누수 방지를 위해 노후 상수관망을 수시로 정비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국가는 재해를 예방하고 그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할 책임 있고 막대한 재원이 투입되는 지방의 수도 시설관리에 국비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므로 시도지사가 함께 공동 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현재 광주시는 극심한 가뭄 극복 대책 중 하나로 상수도관 누수율을 낮추기 위해 노후 상수관망 정비가 절실한 상황이다. 환경부 ‘2023년 상수도분야 예산편성 및 집행관리 요령’은 노후 상수관망 정비사업의 국비 지원 대상은 유수율 70%미만 급수구역이 포함된 시·군으로 한정하고 있어 누수량이 높은 특·광역시는 사실상 지원이 전무한 실정이다.

또한 강 시장은 최근 행정안전부의 지역개발채권 매입기준 완화에 대해 서민 부담 경감에 기여한 부분은 공감하면서도 지역개발채권 매입절차 및 이율 등의 결정은 지방의 고유권한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지방의 가용재원이 줄어드는 만큼 고금리 시대에 정부 차원에서 저금리 재원을 마련해달라고 제안했다.

지난 14일 행정안전부는 1600cc 미만 자동차 구입 시 채권 의무매입 면제 등 ‘지역개발채권 및 도시철도채권 개선방안’을 내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강 시장은 향후에 개최될 대통령 주재 중앙지방협력회의 안건 선정과 관련해 ▲국가안보 관련 사업은 지방자치단체의 개발제한구역 해제 총량에서 제외하자는 취지의 개발제한구역 해제절차 개선 ▲지방분권 촉진을 위한 특별지방행정기관 지방 이관 추진이 우선 의제화 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 강 시장은 2023년 제14회 광주비엔날레 성공적 개최를 위해 시도지사 상호협력을 위한 (재)광주비엔날레(이사장 강기정)와 시도지사협의회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제14회 광주비엔날레는 ‘물처럼 부드럽고 여리게(Soft and weak like water)’라는 주제로 2023년 4월7일부터 7월9일까지 94일 동안 26개국 80여명의 작가 참여로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등지에서 펼쳐진다.
하인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