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동구, 건축공사장 47곳 긴급 특별 안전점검 나선다

동구
광주광역시 동구, 건축공사장 47곳 긴급 특별 안전점검 나선다
안전관리자문단과 합동…골조 붕괴사고 등 미연 방지
  • 입력 : 2022. 01.18(화) 13:38
  • 서경열 기자
광주광역시 동구청
광주 동구는 최근 발생한 서구 화정동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발생한 골조 붕괴사고와 관련, 유사 사고 방지를 위해 관내 대형 민간 건축공사장 및 공동주택 등을 포함해 총 47개소를 대상으로 긴급 특별안전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동구는 이달 5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설 명절 대비 안전점검 시설물 32개소와 더불어 관내 골조공사 중인 건축허가 공사장 및 공동주택 공사장 15개소를 안전관리자문단과 합동점검을 시행 중이다.

민간건축공사장 점검은 13일부터 동절기 콘크리트 타설 보양, 레미콘 품질관리 점검, 겨울철 사고 위험이 높은 화재 발생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아울러 타워크레인이 설치된 관내 현장 7개소 전체를 대상으로 공사 현장 관계자(감리자) 자체 특별점검을 병행 실시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동구는 이번 점검 결과에 따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조치하고 중대한 결함이나 위험요인 발견 시 관련 법에 따라 안전조치 명령 또는 공사 중지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최근 발생한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와 같은 유사 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긴급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주민과 근로자 안전을 위해 책임 의식을 갖고 적극적인 대응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서경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