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받으면 다 털린다"…모르는 사람의 전화 믿지 마세요

오피니언
보이스피싱, "받으면 다 털린다"…모르는 사람의 전화 믿지 마세요
  • 입력 : 2020. 10.30(금) 09:31
  •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기자

알고도 당한다는 '보이스피싱 범죄'. 날이 갈수록 수법이 진화하고 있다.

과거 정부 기관 사칭 등에서 벗어나 최근 가족과 지인을 사칭해 문자메시지를 보내 구글 기프트 카드의 일련번호를 요구하고 모바일 메신저, 악성 앱 설치를 유도하는 신종 보이스피싱 범죄가 늘고 있다.

?
악성 앱의 경우 피해자가 공공·금융기관에 전화를 걸더라도 중간에 보이스피싱 조직으로 전화를 돌려 속기 십상이다.

경찰은 지난 10여 년 동안 보이스피싱 범죄를 막고자 홍보와 검거를 반복했지만 범죄는 사라지지 않았고 오히려 계속 진화를 거듭해왔지만 큰 골격은 변하지 않아 몇 가지 당부한다.

▲ 순천경찰서 금당지구대 경장 주기환


첫째, 전화로 정부 기관이라며 자금 이체를 요구하면 일단 보이스피싱 의심해야 한다.

검찰, 경찰, 금감원 등 정부 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 이러한 전화를 받는 즉시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의 대표전화로 전화해 사실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둘째, 전화 문자로 대출 권유받는 경우 무대응 하거나 금융회사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전화 또는 문자를 통한 대출광고는 대출 빙자형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이러한 연락을 받는 경우 금융회사의 실제 존재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셋째, 가족 등 사칭 금전 요구 시 먼저 본인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가족 및 지인 등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유선으로 한 번 더 본인임을 확인해야 한다.

이처럼 신종 보이스피싱에 관한 사례를 미리 습득하고 실제 자신에게 그러한 상황이 닥쳤을 때 당황하지 않도록 위 사항을 잘 숙지해 한순간의 실수로 많은 재산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기자 news525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