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안 광주광역시 북구의원, 특정 업체 몰아주기식 수의계약 질타

북구
김건안 광주광역시 북구의원, 특정 업체 몰아주기식 수의계약 질타
-폭염 및 한파 저감시설 설치사업, 특정업체 5년 동안 사실상 독점-
  • 입력 : 2024. 06.19(수) 15:32
  • 이연화 기자
광주광역시 김건안 북구의원
광주광역시 북구의회 김건안 의원(우산동,문흥1·2동,오치1·2동)이 지난 18일 실시한 2024년도 안전도시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북구청의 폭염 및 한파 저감시설 설치사업을 특정업체가 지난 5년간 독점해왔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북구청은 매년 한파 저감텐트 사업을 동별 수요와 상관없이 항상 2,000만 원 이내의 수의계약을 반복해 왔다”며 “5년 동안 공개입찰은 단 한 차례로 그 해를 제외하면 모두 특정업체 한 곳으로 일감을 몰아주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업체는 폭염 저감시설 설치사업도 독점적으로 수행해 오고 있다”며 “지난 5년 동안 폭염 및 한파 저감시설로 해당 업체에 지급된 금액만 1억 7,500만 원 가량이 되는 상황인데도, 부서에서는 제대로 파악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며 행정의 난맥상에 대해 질타했다.

또한 “북구청 계약정보시스템에 등록된 해당 업체의 주소에 직접 찾아가 현장을 확인하였으나 실제 사업장은 존재하지 않아 페이퍼컴퍼니로 의심되는 정황”을 지적하고, “부서 확인 결과 전남으로 3년 전 이전을 했다고 해명했지만 이러한 점도 시스템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총체적인 문제점을 확인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향후에는 사업 계약 시 공개입찰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계약정보시스템의 정보변동내역을 수시로 확인하여 구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라”며 시정을 요구했다.
이연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