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자치도의회, 베트남 닥락성 인민의회 대표단 만나

전라북도
전북자치도의회, 베트남 닥락성 인민의회 대표단 만나
양 지역간 경제ㆍ문화교류 및 협력증진 방안 논의
  • 입력 : 2024. 05.29(수) 16:40
  • 이연화 기자
전북자치도의회, 베트남 닥락성 인민의회 대표단 만나
전북특별자치도의회는 29일 의장실에서 베트남 닥락성 인민의회‘쩐 푸 훙’부의장 및 대표단 일행을 만나 양 지역간 경제·문화교류와 협력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만남은 지난 2020년, 전북자치도의회와 닥락성 인민의회간 우호교류 추진을 위해 협의하던 중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다가 4년 만에 이루어진 것으로 양 의회 대표단은 기쁜 마음으로 서로를 맞이했다.

국주영은 의장은 “도내에 베트남 이주민이 노동자, 학생 등 1만 5000명에 달하는 등 베트남은 우리와 생활을 함께하는 소중한 친구”라며, “특히 14개 시군에 베트남에서 온 계절근로자가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는데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양 지역이 함께 성장해 가는 진정한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우리 의회도 적극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이에‘쩐 푸 훙’닥락성 인민의회 부의장은“도의회의 운영사항 및 전자회의시스템 시연 참관 등을 통해 의회 운영시스템을 벤치마킹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하며“오늘 만남을 계기로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만나고 도우며 우정을 쌓아가자”고 화답했다.

한편, 닥락성은 전북특별자치도와 지난 2017년 12월에 우호협력을 맺고 7년여 동안 인적교류를 비롯한 문화·경제·행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적인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이연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