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유기농 품목 다양화로 소비자 만족도 높인다

전라남도
전남도, 유기농 품목 다양화로 소비자 만족도 높인다
-친환경농산물 인증대책 회의서 과수·채소 확대 방안 등 논의-
  • 입력 : 2024. 05.29(수) 16:21
  • 차행운 본부장
친환경농산물 인증대책 회의 사진
전라남도는 29일 화순군청에서 도, 시군 친환경농업 담당 공무원, 도 협회 및 시군 친환경농업협회장 등 6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친환경농산물 인증대책 회의를 열어 과수·채소 품목 다양화 방안을 논의했다.

친환경농산물 인증대책 회의는 올해 전남도 중점 추진 방향인 유기농 중심의 품목 다양화와 소비자 신뢰도 제고를 위한 친환경농산물 안전성 관리 강화를 위해 농업인과 공무원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인증 확대 방안 등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분기별로 개최하고 있다.

회의에선 친환경 인증 목표 달성을 위해 시군별 2분기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벼, 과수·채소, 임산물 등 품목별 인증 면적 증감 사유를 구체적으로 분석해 우수사례는 공유하고 문제점 해결 방안 등 대책을 논의했다.

또한 과수·채소 인증 확대를 위해 품목·인증단계별 차등 지원을 통한 친환경농산물 전략품목 육성 지원 등 유기농 중심의 품목 다양화 방안을 논의했다. 논두렁 제초제 사용, 벼 육묘 시 농약 사용 적발에 따른 농업인 의식 교육 및 현장 중심의 지도·점검 강화 등 친환경 벼 안전성 관리 방안 마련 의지도 모았다.

전남도는 또 그동안 친환경농산물 소비자 인식 개선 등 친환경농업 발전에 기여한 유장수 전 전남친환경농업협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유덕규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전남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친환경농업 1번지이자 유기농 1번지로서 유기농 인증 면적이 최근 5년 사이 2배 이상 늘어 전국의 61%를 차지하고 있다”며 “친환경농산물 인증 취소 방지와 안전성 관리 강화를 통해 소비자 신뢰를 높이고, 품목 다양화 등 친환경농업의 발전 방안을 공유하는 등 친환경농업의 지속 성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친환경농산물 홍보 및 소비 촉진을 위해 유기농데이(6월 2일) 행사를 6월 1일 오후 2시 남악 중앙공원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친환경농산물 직거래 장터 및 체험부스 46동을 운영한다.
차행운 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