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불교 정신 되살려 전남 행복시대 열자”

전라남도
김영록 전남도지사, “불교 정신 되살려 전남 행복시대 열자”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메시지서 ‘화쟁 정신’ 강조-
  • 입력 : 2024. 05.15(수) 09:46
  • 차행운 본부장
김영록 지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5일 불기 2568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불교의 ‘화쟁(和諍) 정신’을 되살려 도민 모두가 마음의 평화 속에서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하며 ‘전남 행복시대’를 함께 열어가길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봉축 메시지를 통해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온누리에 가득하길 기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중생을 깨우치고자 사바세계에 오신 부처님의 높은 공덕을 기리는 뜻깊은 날에, 이웃에게 한 몸처럼 자비를 베풀라고 말씀하신 부처님의 ‘동체대비(同體大悲)’ 가르침을 되새기며, 어려운 주변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록 지사는 또 “지금 우리 사회는 대외적으로 계속되는 국제 갈등으로 세계 평화가 위협받고 있고, 자국 이익만을 앞세운 국가 이기주의는 국제질서를 어지럽게 하고 있으며, 대내적으로도 양극화와 불신이 심해지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등 한 치 앞도 가늠할 수 없는 많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위기와 변화를 지혜롭게 극복하기 위해 모순과 대립을 극복하고 화합과 통합을 강조하는 불교의 ‘화쟁 정신’이 절실함을 강조했다.

김영록 지사는 “대자대비(大慈大悲)하신 부처님의 가피(加被)로 온 세상이 등불처럼 환히 밝혀지길 발원한다”며 “특히 올해 봉축표어인 ‘마음의 평화, 행복한 세상’에 담긴 뜻처럼, 평화와 공생의 불교 정신을 되살려 새로운 도약을 위해 도민 모두 큰 상생과 화합의 길로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차행운 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