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사로운 봄과 만나는 4월 광주상설공연!!

탑뉴스
따사로운 봄과 만나는 4월 광주상설공연!!
- ‘토요상설공연’ 시립소년소녀합창단 ‘봄의 여행’ 등 -
- ‘국악상설공연’ 新 마당극 ‘뛰는 토선생 위에 나는 별주부’-
- 매주 토~일요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 -
  • 입력 : 2024. 03.24(일) 11:51
  • 이연화 기자
광주예술의전당 사진제공 - 따사로운 봄과 만나는 4월 광주상설공연 포스터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광주예술의전당이 매주 토~일요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합창·발레·국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의 ‘광주상설공연’을 선보인다. 가장 가까이에서 문화도시 광주를 만날 수 있는 공연, 광주상설공연이 4월에도 알차게 준비된다.

‘토요상설공연’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시립예술단체 공연이 펼쳐진다. 4월의 첫 무대는 6일 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봄의 여행’이다. 천사 같은 목소리의 소년소녀합창단 단원들과 NS 재즈밴드가 협연하여 색다른 무대를 준비한다.

‘Aprile’, ‘고향의 봄’, ‘나물캐는 처녀’, ‘벚꽃엔딩’ 등 봄 내음 가득한 노래들로 구성되어, 어김없이 돌아온 봄을 따듯하게 맞이하는 시간을 만날 수 있다. NS 재즈밴드는 기타, 피아노, 베이스, 드럼, 보컬의 5인조 혼성팀으로, 지역에 재즈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팀이다. 재즈밴드와 소년소녀합창단의 조합이 어떤 새로움을 만들어낼지 기대가 된다.

13일에는 시립발레단의 ‘해설이 있는 발레’ 무대로 준비된다. 누구나 한 번쯤 꿈꿔보았던 발레 무대를 가까이에서, 해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이다. <곱사등이 망아지> 중 ‘프레스코’ 작품 속, 벽화에서 해방된 여인들을 표현한 유쾌한 무대뿐만 아니라, 인도를 배경으로 한 이국적인 발레 작품 <라 바야데르> 중 ‘Indian Dance’에서의 전사들의 북춤 무대 등이 준비된다.

20일 시립합창단은 4월 상설공연 ‘성악가와 세상의 음악’ 무대를 올린다. 한국·이탈리아·러시아 등 여러 국가의 가곡과 성악가들의 노래로 풍성한 합창 무대로, 어딘가에서 익숙하게 들어보았던 아름다운 노래들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27일은 시립국악관현악단이 ‘봄! 그리고 그리움’이라는 제목으로 관현악 합주곡, 대금 연주, 노래곡 ‘난감하게’ 등의 국악 무대를 연다.

매주 일요일은 2024 광주상설공연 전통예술공연 작품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품이 ‘국악상설공연’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4월 국악상설공연은 전통국악앙상블 놀음판의 新 마당극 ‘뛰는 토선생 위에 나는 별주부’ 작품으로 이루어진다.

탈모에 걸린 용왕의 지시로 용궁의 만년 인턴사원 별주부가 정규직을 대가로 토선생의 간을 구하러 갔다가, 토선생과의 달리기 대결을 펼친다. 이어 산신령을 만나 ‘건강 십계명’을 얻게 되는 내용으로 이어진다. 판소리 수궁가와 이솝우화 토끼와 거북이 이야기를 융합한 새로운 마당극으로, 익숙한 옛이야기를 새롭게 만나볼 수 있다고 전했다.

2024 광주상설공연은 12월 22일까지 매주 토~일요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서구 상무시민로 3)에서 열린다.

4월 티켓 오픈일은 3월 27일 수요일 오전 10시이며, 모든 좌석(사전예매)은 무료다. 자세한 일정과 예매 관련 사항은 티켓링크, 광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또는 전화(062-613-8379)로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연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