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안전지킴이 첫 활동은 물놀이 시설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

강효민 | 기사입력 2019/07/26 [09:57]

소비자안전지킴이 첫 활동은 물놀이 시설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

강효민 | 입력 : 2019/07/26 [09:57]

 

7월 25일부터 8월 3일까지 도내 물놀이 시설 75개소 방문

여름철 어린이 물놀이안전 예방정보와 리콜제품 정보 홍보로 안전사고 예방

 



지난 22일 출범한 경기도 소비자안전지킴이단이 첫 활동으로 휴가철을 맞아 여름철 어린이 물놀이안전사고 예방에 나섰다.

 

소비자안전지킴이단은 25일 성남, 광명, 광주, 포천, 군포 등 5개시를 시작으로 8월 3일까지 31개 시군 전역에 위치한 물놀이 시설 75개소를 방문해 어린이 물놀이 안전 주의사항과 최근에 리콜 된 물놀이용품 정보 등 소비자안전에 필요한 정보를 홍보할 예정이다.

 

이신혜 공정소비자과장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 CISS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워터파크 등 물놀이시설에서 발생한 안전사고는 266건으로 그 중 어린이 안전사고가 43.2%에 달한다”면서 “소비자안전지킴이단 활동이어린이 안전사고 예방과 생활 속 소비자안전 개선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소비자안전지킴이단은 민선7기 공약과제인 ‘소비자안전망 구축 및 소비자 안전교육 강화’사업의 하나로 소비자 위해(危害) 우려가 높은 리콜제품이나 안전기준 부적합 제품에 대한 유통실태 모니터링, 안전실태 조사, 민관 합동조사활동 참여, 어린이나 고령자 등 안전 취약계층에 대한 소비자안전정보 홍보 등을 담당하게 된다.

 

소비자안전지킴이는 소비자단체에서 일하는 전문가와 청년, 주부, 경력단절여성, 퇴직자, 고령자 등 다양한 계층의 도민 300명으로 구성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하림, 초복맞이 원기충전을 위한 닭고기 식품 추천!
1/4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