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지원 핫라인'…전남복지재단, 온라인 나눔플랫폼 '블루SOS' 운영

허성명 | 기사입력 2020/09/27 [12: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기부·지원 핫라인'…전남복지재단, 온라인 나눔플랫폼 '블루SOS' 운영
허성명 기사입력  2020/09/27 [12:2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블루SOS 홈페이지 화면


전남복지재단은 기부자와 지원대상자를 직접 연결하고 기부금 사용 후기까지 확인할 수 있는 나눔공간을 개설했다고 27일 밝혔다.

 

재단은 온라인 비대면 나눔플랫폼 '블루SOS(http://sos.jnwf.kr)’'을 개발해 지난 25일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블루SOS'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복지사각지대 범위와 규모가 급격히 늘었지만, 이웃의 어려운 사정을 접하기 어렵고 후원 연계가 쉽지 않아 온라인 나눔공간을 마련했다.

 

재단은 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처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공공과 민간의 복지자원이 연계된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에는 복지사각지대 발견부터 지원까지 과정이 각각 동떨어져 있었지만, 이 플랫폼을 통해 ▲사각지대발견 후 SOS 등록 ▲공공복지지원 ▲사례별 모금 ▲후기확인 ▲지역별 현황정보 제공 등 원스톱으로 이뤄지게 된다.

 

이에 따라 복지사각지대에 처한 취약계층들은 앞으로 공공과 민간의 복지자원이 연계된 통합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도민 누구나 어려운 이웃을 발견해 온라인에 등록하면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취약가구를 방문하거나 통합사례관리를 통해 지원하고, 민간재원이 필요한 경우 모금을 추가로 진행해 지원한다.

 

재단은 모금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전남사회복지협의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공동 모금창구를 개설했다.

 

기부 희망자는 온라인 송금을 하거나 CMS 등록도 가능하다.

 

등록된 위기상황이 해결되면 '블루SOS'에서 후기와 현황을 확인할 수 있어 내 기부금이 어떻게 쓰였는지 알 수 있다.

 

모든 과정을 사이트에서 누구나 직접 확인하고 시군별, 사례별 모금에 참여하고 처리결과까지 알 수 있다.

 

재단은 40개 사회복지시설과 11개 시군을 대상으로 나눔플랫폼의 시험운영을 마친 뒤 개선점을 보완해 내년 정식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정식버전은 모바일 어플과 연동하고 카카오페이 등 손쉬운 결제 기능을 추가로 탑재할 예정이다.

 

신현숙 대표이사는 "전남은 재정자립도는 낮은데 비해 복지수요가 높아 상대적으로 복지자원이 늘 부족한 편"이라며 "코로나19를 이겨내고 복지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도민들과 지역기업, 출향인들의 참여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포토뉴스
'소금을 뿌린 듯' 메밀꽃 활짝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