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계절 꽃 피는 목포 삼학도"…항구포차·관광유람선 가을밤 추억 선사

김민주 | 기사입력 2020/09/25 [12: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계절 꽃 피는 목포 삼학도"…항구포차·관광유람선 가을밤 추억 선사
김민주 기사입력  2020/09/25 [12:5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목포 삼학도 전경


전남 목포의 상징 삼학도가 맛과 낭만이 가득한 힐링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육지화됐던 삼학도가 시의 오랜 정성으로 섬의 모습을 되찾고, 이제는 시민을 위한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시는 삼학도를 4계절 꽃이 피는 체험형 테마정원으로 조성한다는 목표로 낭만, 바다, 꽃이 어우러진 가족단위 체험공원으로 가꿔가고 있다.

 

이난영 공원,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어린이바다체험관 등 시설이 있고, 봄철 튤립을 비롯해 철마다 다양한 꽃으로 뒤덮힌 삼학도에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옛 해경부두에는 밤바다의 정취를 즐기며 목포 9미를 맛볼 수 있는 목포항구포차도 조성됐다.

 

지난 6월 관광유람선 취항과 함께 개장한 목포항구포차는 총 15개 부스에서 낙지, 민어, 홍어삼합 등 목포 전통 먹거리뿐만 아니라 점포마다 특색 있는 자체 개발 메뉴 등 총 100여 종이 넘는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 목포항구포차


현재 코로나로 잠정 중단 중이지만 목포항구포차에서는 매주 금·토·일 저녁 7시에 국악공연 등 버스킹 공연이 진행된다.

 

목포내항의 바다와 유달산을 배경으로 하는 상설 야외무대에서 실력 있는 버스커들이 열정적인 무대를 펼치며 식도락가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목포의 상징 삼학도는 목포항구축제의 주무대로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맛과 낭만을 즐기는 추억의 공간으로 재정비돼 그 활용도를 높여가고 있다.

 

목포시 관계자는 "사계절 꽃섬 삼학도에서 천천히 걷고, 맛보고, 야경을 즐기는 가을밤의 추억을 만들어 보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학도 관광 유람선은 1시간 30분이 소요되는 코스로 하루 총 4회를 운행하며 탑승객에게 다도해의 비경을 선사한다.

 

특히 야간운행에서는 춤추는 바다분수, 목포대교와 평화광장의 야경 등 화려한 볼거리를 즐길 수 있다.

 

대형선(570여명 정원)과 소형선(180여명 정원)이 운행 중으로 취항 이후 1만 여명의 이용객이 찾는 등 관광객의 이목을 끌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문화스포츠저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포토뉴스
'소금을 뿌린 듯' 메밀꽃 활짝
1/20